금융DT 테스트 부록 블록체인 요약 및 키워드 정리 (1) – 블록체인, 비트코인, 노드, P2P, 분산원장, 논스, 채굴, 암호화폐

blockchain

금융DT 테스트를 준비하기 위한 내용 중, 부록의 내용인 블록체인, 디지털에 가치를 더하다에서 나오는 주요 키워드 단어를 살펴보고 공부해보고자 합니다. 블록체인 요약 및 키워드 정리를 통하여 금융 DT 테스트 준비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

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개념

  • 블록체인(Blockchain) : 중앙의 대형 기관이 아니라 참여자 모두가 데이터를 분산 저장함으로써 신뢰를 구축하는 기술입니다. 거래 내역은 블록 단위로 저장되며, 이러한 블록들이 체인처럼 연결되어 전체 거래의 투명성과 변경 불가성을 보장합니다.
  • 비트코인(Bitcoin) : 비트코인은 2009년에 발행된 최초의 암호화폐로,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여 중앙 권한 없이도 사용자 간 직접적인 거래가 가능하게 만든 디지털 화폐입니다. 사토시 나카모토에 의해 만들어 졌으며, P2P 전자화폐 시스템으로 설명됩니다.
  • 노드(Node) :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거래를 검증하고, 블록을 추가하는 역할을 하는 컴퓨터 시스템입니다. 노드들은 네트워크 전체에 걸쳐 데이터의 일관성과 정확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.
  • P2P(Peer-to-Peer) 네트워크 : 사용자들이 서버나 중앙 관리자 없이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는 분산 네트워크 구조입니다. 이 구조는 블록체인 기술의 기본적인 특성 중 하나입니다.
  • 암호화폐(Cryptocurrency) : 디지털 자산으로,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생성되고 거래가 이루어집니다. 암호화폐는 분산된 장부에 의해 관리되며, 물리적 형태가 없는 전자적 형태의 화폐입니다.
  • 디지털 서명(Digital Signature) : 거래의 안전성과 무결성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되는 암호화 기술입니다. 각 거래에는 거래를 보낸 사람의 디지털 서명이 포함되어, 거래가 해당 사용자에 의해 승인되었음을 증명합니다.
  • 논스(Nonce) : 블록이 유효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채굴 과정에서 요구되는 일종의 수학적 문제의 해답입니다. 논스 값을 찾는 것은 많은 컴퓨터 처리 능력을 필요로 하며, 이를 통해 새로운 블록이 블록체인에 추가됩니다.
  • 채굴(Mining) :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새로운 블록을 생성하고, 거래를 검증하는 과정입니다. 이 과정에서 논스 값을 찾아내는 작업을 포함하며, 성공적으로 블록을 생성한 참여자는 보상을 받습니다.
  • 합의 알고리즘(Consensus Algorithm) : 네트워크 상의 모든 참여자가 데이터의 정확성에 동의할 수 있도록 설계된 알고리즘입니다. 대표적인 예로는 작업증명(Proof of Work), 지분증명(Proof of Stake) 등이 있습니다.
  • 이중사용 (Double Spending) : 디지털 화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로, 하나의 디지털 자산이 두 번 이상 사용될 수 있는 위험을 의미합니다. 블록체인 기술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거래 내역을 모든 참여자와 공유하여 한 번의 거래만이 유효하도록 합니다.
  • 장부 (Ledger) : 블록체인에서 거래 내용을 저장하는 기록장으로, 블록들이 체인 형태로 연결되어 거래의 변조가 불가능하게 관리됩니다. 이 장부는 모든 참여자가 복사본을 가지고 있어 거래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보장합니다.
  • 분산원장 (Distributed Ledger) : 전통적인 중앙 집중형 대장과 달리, 분산원장은 여러 참여자가 네트워크를 통해 거래 정보를 공유하고 저장하는 기술입니다. 이는 데이터의 조작이나 훼손을 어렵게 만들어 보안을 강화합니다.
  • 작업증명 (Proof of Work) :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거래의 유효성을 검증하고 새로운 블록을 생성하기 위한 과정입니다. 이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복잡한 수학적 문제를 해결하여 네트워크의 보안을 유지하고, 이를 통해 채굴 보상을 받습니다.
  • 고아블록 (Orphan Block) :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두 노드가 동시에 블록을 생성하였을 때, 더 긴 체인을 유지하고 나머지 블록은 연결에서 제외되는 블록입니다. 이는 블록체인의 프로토콜에 의해 결정되며, 고아블록에 포함된 거래는 다시 네트워크에 풀립니다.
  • P2P 네트워크 (Peer-to-Peer Network) : 중앙 서버 없이 각 참여자가 서로 직접 연결되어 정보를 교환하고 관리하는 네트워크 구조입니다. 블록체인은 이러한 P2P 네트워크 위에서 작동하며, 모든 참여자는 네트워크의 동등한 구성원으로 활동합니다.
  • 퍼블릭 블록체인 (Public Blockchain) :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블록체인으로, 거래 내역과 블록 정보가 전체 참여자에게 공개됩니다.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이 유형의 대표적인 예입니다.
  • 프라이빗 블록체인 (Private Blockchain) : 특정 조직이나 그룹 내에서만 접근과 참여가 허용되는 블록체인입니다. 정보는 참여자들 사이에서만 공유되며, 더 빠른 처리 속도와 향상된 프라이버시를 제공합니다.
  • 컨소시엄 블록체인 (Consortium Blockchain) : 여러 조직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블록체인으로, 참여자는 제한적이지만 퍼블릭 블록체인보다는 개방적입니다. 거래 처리 속도와 보안이 중요한 금융 거래 등에 적합합니다.

 

화폐의 기원과 역사

 

화폐의 기원과 역사

  • 조개껍데기: 선사 시대에 교환 매개체로 사용되었으며, 가치 저장보다는 신뢰의 증표 역할을 했습니다.
  • 국가와 화폐: 국가 개념의 등장과 함께 화폐가 가치 저장 수단으로 발전했습니다. 리디아 금화와 솔리두스 금화 등 다양한 고대 화폐가 사용되었습니다.
  • 중세 화폐: 교회와 수도원은 화폐를 대부분 유통하지 않고 저장하며, 중세의 화폐는 도덕적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습니다.

금융위기와 암호화폐의 등장

  • 2000년대 경제 위기: IT 버블 붕괴, 테러리즘, 전쟁 등으로 인해 미국 경제가 악화되고, 이에 대응하여 저금리 정책이 시행되었습니다.
  • 서브프라임 모기지론: 저소득층에게도 대출이 확대되었고, 이는 부동산 버블을 유발하며 금융 위기를 초래했습니다.
  • 비트코인의 탄생: 2009년 사토시 나카모토는 중앙 은행 시스템의 실패와 금융 위기에 대한 반응으로 비트코인을 창시했습니다. 이는 중앙화된 금융 시스템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되었습니다.

화폐와 국가권력:

  • 화폐발행권: 전통적으로 국가권력의 중요한 도구로 사용되어 왔으며, 조선 시대에는 권력자가 화폐 발행을 통해 재정을 조달하고 국가를 유지했습니다.
  • 탈중앙화 필요성: 중앙 정부나 금융기관의 통제 없이도 화폐 시스템이 운영될 수 있는 필요성이 강조되었습니다.

경제 악화와 양화, 그리고 기축통화:

  • 그레섬의 법칙: “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”는 원칙은 가치가 낮은 화폐가 가치가 높은 화폐를 시장에서 밀어낸다는 이론입니다.
  • 기축통화: 미국 달러는 현대에 들어서 금 대신 석유와 연동되며 기축통화로서의 위치를 강화했습니다.

블록체인 관련 인물들

  1. 데이비드 차움 (David Chaum)
    데이비드 차움은 은닉 서명(blind signatures) 기술을 개발하여, 거래 당사자의 신분을 노출하지 않고 결제 사실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제안했습니다. 이 기술은 나중에 디지털 화폐 회사인 디지캐시를 설립하는 기반을 제공하며, 최초의 암호화폐인 ‘이캐시(Ecash)’의 개발로 이어졌습니다.
  2. 애덤 백 (Adam Back):
    애덤 백은 스팸 메일 방지를 위해 POW(Proof of Work) 시스템 기반의 ‘해시캐시(Hashcash)’를 제안했습니다. 이 기술은 나중에 비트코인의 작업 증명(Proof of Work)에 영감을 제공했습니다.
  3. 닉 재보 (Nick Szabo):
    닉 재보는 ‘스마트 계약’ 개념을 도입하고, 탈중앙화된 디지털 화폐의 초기 버전인 ‘비트 골드(Bit Gold)’를 고안했습니다. 이것은 비트코인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, 블록체인 기술의 초기 모델 중 하나입니다.
  4. 웨이 다이 (Wei Dai):
    웨이 다이는 ‘b-money’라는 개념을 제안하여, 참여자가 암호화된 거래를 수행하고, 작업 증명을 통해 거래를 인증하는 시스템을 설계했습니다. 이는 비트코인과 유사한 메커니즘으로, 디지털 자산의 초기 발전에 기여했습니다.
  5. 사토시 나카모토 (Satoshi Nakamoto):
    비트코인의 창시자로 알려진 익명의 개발자 또는 개발자 그룹입니다. 사토시는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첫 번째 성공적인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만들었습니다. 이는 P2P 전자 화폐 시스템을 통해 중앙 집중식 금융 기관 없이 금융 거래가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.
  6. 비탈릭 부테린 (Vitalik Buterin):
    이더리움의 창시자로, 블록체인 기술에 스마트 계약을 통합하여, 블록체인 응용 프로그램의 가능성을 확장시켰습니다. 이더리움은 ‘블록체인 2.0’으로 불리며, 다양한 분야에 걸쳐 스마트 계약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.

이 게시물이 얼마나 유용했습니까?

평점을 매겨주세요.

평균 평점 0 / 5. 투표수 : 0

지금까지 투표한 사람이 없습니다. 가장 먼저 게시물을 평가 해보세요.

Leave a Comment

error: 우클릭 할 수 없습니다.